작성일 2014/08/15
ㆍ조회: 894      
과로성 질병으로 쓰러지고도 산재로 인정받지 못하는 현실... 이대로 좋은
과로성 질병으로 쓰러지고도 산재로 인정받지 못하는 현실... 이대로 좋은가?
 
노사정뉴스 기사입력 2014/07/29 [13:12]
업무상 과로로 쓰러진 근로자가 산재 승인을 받는데 그 여부를 결정하는 중대한 요소가 있다. 
 
그 중 하나가 과로기준인데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12주 평균 60시간, 4주 평균 60시간을 정하고 있는 고용노동부 고시이다. 이 고시는 2013. 7. 1.부터 시행되고 있다.
 
4주 평균 주당 근로시간이 64시간이 되려면, 매일 10시간씩 주 6일을 근무하고도 이틀의 휴일근로를 더 했어야만 맞출 수 있는 수준이다.
 
12주 평균 60시간이 되려면 공휴일, 연차, 토요일 휴무없이 거의 매일 10시간 이상 일을 해야만 한다.
 
게다가 여기서 말하는 근로시간은 휴게시간을 제외한 것을 말하므로 출근시간이 아침 10시이고 퇴근시간이 밤 10시인 식당 종사자라 할지라도 중간에 휴게시간이 3시간이라면 1일 9시간만 근로한 것이므로 토요일까지 꼬박 근무를 하였다고 할 지라도 54시간 근무한 것으로 인정하므로 사실상 산재 과로기준에 미달하는 것이다.
 
이 기준의 실시로 말미암아 식당 일을 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진 아주머니나, 자동차 조립공장에서 일하다가 뇌경색으로 쓰러진 노동자, 경비반장으로 일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진 아저씨 등 등 수 많은 사람들이 산재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 기준은 산재인정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산재 인정을 가로 막고 있는 걸림돌이다. 이 기준이 만들어질 당시에도 산업보건의학계에서 평균 52시간 기준을 제시하였으나 이는 무시되었다.
 
이 기준이 2013년 7월 1일에 실시된 후로 1년이 지나고 있는 상황에서 많은 노동자들이 과로로 인해 뇌혈관질환으로 쓰러지고도 정작 과로성 재해로 인정을 받지 못해 재해자나 그 가족들이 고통의 어둠속을 헤메고 있는 실정이다. 
 
그 두 번째는 업무상 질병판정위원회라는 곳이다. 이곳은 과로로 쓰러진 사람의 질병이 업무상으로 초래된 것인지 여부를 판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이곳에서 판정하는 전문가라는 사람들이 근로복지공단에서 위촉한 사람들이라는데 있다. 즉 질병판정위원회가 근로복지공단으로 부터 자유롭게 독립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공단의 입김에 좌우되는 종속적 판단을 내리고 있다는 것이다.
 
질병판정위원회는 쓰러진 근로자와 이를 조사 판정하는 공단 사이에서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판단하여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재해자와 그 가족의 주장과 공단의 조사결과를 함께 놓고 비교 판단하여야 하는데 공단 조사 결과서만 놓고 판정을 내리고 있는 것이다.
  
질병판정위원회의 판정내용은 행정소송에 있어서 거대한 벽과 같은 것이다. 위원회에서 다수의 의사와 전문가들이 판정한 것이 진정성이 있다고 보고 비록 소송과정에서 법원에서 조회한 감정의 소견이 다소 재해자에게 유리한 내용이 온다고 해도  좀체로 그 판정을 뒤집는 판결을 내리기가 쉽지 않다. 심지어 인정된다는 내용의 감정소견이 있다 손치더라도 긍정적인 재판 결과를 내 놓기가 매우 어렵다. 
 
세번째 어려움은 근로복지공단의 업무처리 스타일이다. 과거 노동부에서 1991년 이전 산재보험을 관장할 적에는 수사권한을 갖고 있는 노동부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사건 내용을 파악하고 평가하여 과로 여부를 따져 승인을 해 주는 것이었는데, 공단으로 넘어 온 뒤로는 적극적으로 사건을 파헤치는 직원들도 소수 있는 반면, 대부분의 직원들은 "산재를 당한 사람이 산재임을 입증하기를 요구하고, 이것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는 재해자와 그 가족들이 주장했던 관련 사실을 부인하고 회사가 주장하는대로 과로 없었음"으로 결론을 내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필자는 산재를 당한 노동자, 특히 과로로 질병을 얻은 노동자는 지금 15도 이상 기울어진 운동장 아랫 쪽에 서서 윗쪽을 향해 공을 차고 있다고 본다. 아무리 열심히 공을 차도 골문턱에 도달하지 못하고, 턱에 숨이 찰 지경으로 겨우 골문 앞까지 공을 몰아 가더라도 공단에서 뻥차면 저 언덕아래에 쳐 박이고 마는 부조리한 운동장에서 경기를 치루고 있다.
 
25여년 산재보상을 전문으로 해 오고 있는 필자에게 밀려오는 이 좌절감은 너무도 억울하지만 견딜 수 있다. 하지만 질병을 입고도 산재인정을 받지 못해 경제적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노동자와 그 가족들은 그 고통을 견뎌낼 수 가 없다. 생존의 벼랑끝에서 손에 쥘 아무것도 없다.
 
과로로 쓰러져 병원에 입원하고 있는 노동자와 그 가족들을 만나 "이 기준이 만들어질 때 왜 가만히 있었느냐?"라고 물으면 "몰랐어요"라고 말한다. 남의 일이 아니었는데 그 기준이 만들어지는 동안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다. 마치 세상이 다 알아서 잘 해 주겠지... 하는 막연한 기대감에 사로 잡혀 당시에는 전혀 관심을 갖지 않았었다.
 
필자가 작년 봄 국회앞에서 과로기준 잘 못되었다고 유인물을 돌리고 1인 시위를 할 때에도 아무도 돌아보지 않았다. 한정애 의원께서 열어 준 토론회에서 열심히 떠들었지만 노동계조차도 쓰러진 사람들을 향해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슬쩍 이 기준이 통과되었고 지금 고통을 당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족쇄는 그 때 이미 채워지고 있었던 것이다. 어찌도 이 세상이 이리도 모질고 냉혹하게 변해만 가는지... 
 
독자들에게 묻고 싶다. 
산재 과로성 질병 인정 제도 이대로 두어도 괜찮은가?
 
2014. 7. 29.
 
노무법인 푸른솔  대표노무사 신현종 
 
 

노무법인 푸른 솔 (전국 상담 1544-1557)

www.labor119.com / www.sanjae114.com / www.nomusa79.com

  0
3590
윗글 해도 해도 너무하는 근로복지공단
아래글 노무법인 푸른 솔이 이전 하였습니다... 노무사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소음성 난청 업무상 재해 인정 기준 및 장해등급표 신현종 2020/11/30 1997
택시운전원의 평균임금 정정과 보험급여차액 부지급처.. 신현종 2014/12/02 1488
단체협약에서 직원의 정년은 국가공무원법을 준용한다.. 신현종 2014/11/26 1731
중국음식점 조리사의 뇌출혈 산재인정 사례 구기은 2014/10/30 1464
진폐의증 환자들에게도 산재법상 보호의 길이 열렸다... 신현종 2014/10/19 1810
출퇴근 중 재해에 대한 산재 인정 사례입니다. 신현종 2014/09/09 1903
환절기 무서운 뇌심혈관 질병... 조심하세요! 신현종 2014/08/29 1456
[속보] 삼성반도체 백혈병 산재인정 항소심 판결 신현종 2014/08/22 1339
해도 해도 너무하는 근로복지공단 신현종 2014/08/15 1446
과로성 질병으로 쓰러지고도 산재로 인정받지 못하는 .. 신현종 2014/08/15 894
노무법인 푸른 솔이 이전 하였습니다... 노무사 신현종 2014/07/09 1029
6월 26일 "헌재 최고보상제 합헌 결정" 비판한다... 최.. 신현종 2014/07/09 983
방사능 피폭자 산재인정을 받기 위한 모임 - 한수원노.. 신현종 2014/02/09 1563
2008. 7. 1. 개정된 산재법으로 인해 피해 - 부산고법..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1/02 1538
[NGO 칼럼] 노무사에 행정소송 대리권을! 신현종 2013/12/27 1923
[대법원] "상여금은 정기적·일률적으로 지급되는 통상.. 신현종 2013/12/18 1157
통상임금이 뭡니까? 신현종 2013/11/19 1322
ㅇㅇ민주노조의 통상임금 소송에 즈음하여... 신현종 2013/11/19 1279
과로로 인한 뇌심혈관질환 산재 불승인 줄이어... 신현종 2013/11/06 1448
산재 불승인 사례 현장 조사 보고서 신현종 2013/10/19 1374
근로복지공단이 근로자 보호에 소홀하다면 문제가 신현종 2013/10/09 1089
허리척추고정술을 하였는데 염좌(삠)으로만 승인, 재해.. 신현종 2013/10/09 2771
일터에서 과로로 쓰러졌는데도 산재인정 못받아... 신현종 2013/10/09 1200
여러분 안녕하셨습니까?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9/07 1192
원전종사자구조연대를 여는 소리...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7/29 1161
신현종노무사입니다. 제보합니다.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6/19 1570
최고보상제와 관련된 설명 신현종 2013/06/08 1292
<노무법인 푸른솔 진폐 후유증 산재인정받아 내> 신현종 2013/06/08 1453
이제는 차별시정입니다. 신현종 2013/05/20 1077
과로 인정 기준을 주60시간 이상으로 정한다는데...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4/14 1403
123
(우: 150-901)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근로복지공단 서울 남부지사 맞은편)
TEL : (02)2636-5454, 5451         FAX : (02)2636-5452          이메일 : labor119@www.labor11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