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3/06/08
ㆍ조회: 1533      
<노무법인 푸른솔 진폐 후유증 산재인정받아 내>

고인은 오랜 동안 금광과 탄광에서 착암부로 근무하였습니다. 약 15년전 진폐에 걸려 투병을 하는 과정에서 혈관성치매라는 병명을 갖게되었고, 진폐로 이후 오랜 동안의 투병생활을 하여오시던 중 돌아가셨습니다. 

고인의 사인에 대하여 산재병원에서는 혈관성 치매로 인한 후유증으로 인한 사망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아 산재로 인정받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햇으나, 중환자실에서 돌아가시자 장례식장으로의 운구를 거부하고 의사면담을 요청 의학적 인과관계에 대한 투병과정을 반영한 소견을 받아 내 결국 진폐의 장기투병과정에서 발생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인한 사망을 동시에 고려하여 진폐로 인한 사망으로 인정받았습니다. 

병원에서는 처음에는 진폐관련성을 낮게보았으나 고인의 객혈과 온몸이 뼈가 앙상한 상태로 오랜동안 투병사실... 그리고 호흡곤란을 겪고계셔서 기관지를 뚫고 삽관을 하여 숨을 쉬고 있었던 모습, 사망직전 객혈로 입안에 피가 흥건이 고여있던 모습 등을 영상으로 입증하여... 결국 승인을 받았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 정서상 어른의 죽음앞에 경건한 행동을 요구받습니다. 고인의 빈소에서 산재보상 운운하면 불경죄를 뒤집어 쓰기도 합니다. 하지만 남은 사람의 생존은 누가 책임을 지나요?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신을 바짝 차려야만 합니다. 

진폐 후유증을 인정받으려면? 

진폐를 장기간 앓다보면 폐의 기능이 떨어져 산소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여 각종 혈관계 질환이 발생합니다. 
혈관성 치매, 뇌경색, 객혈, 호흡곤란, 산소농도저하, 손발저림 등 각종 신경증상... 이에 대하여 산재로 인정받으려면 반드시 의학적 인과관계를 규명하여야 하는데 그것을 공단의 판정에만 맡겨 두어서는 안됩니다. 적극적으로 관련성이 있다는 주치의 소견서를 확보하셔야 합니다.  

진폐 후유증을 앓고 있으면서 통원 치료를 받는 사람들 주의사항

상병 상태가 악화되면 반드시 응급 후송을 가야 합니다. 그리고 응급병원에다가 환자가 진폐환자임을 반드시 알려야 합니다. 그리고 통원치료를 받고 있는 병원으로 가서 의무기록 사본을 발급받아 치료에 참조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만일 가까운 곳에 통원치료를 받고 있는 병원이 있다면 가급적 그곳으로 가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환자의 기존의 상태를 잘 알고 있어야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고 치료도 제대로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노무법인 푸른 솔은 22년 산재보상을 전문으로 종사해온 신현종노무사가 대표노무사로 있는 곳입니다. 그간의 경험을 살려 산재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상시 조언을 해 줍니다. 

노무법인 푸른 솔 (전국 상담 1544-1557)

www.labor119.com / www.sanjae114.com / www.nomusa79.com

  0
3590
윗글 최고보상제와 관련된 설명
아래글 이제는 차별시정입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소음성 난청 업무상 재해 인정 기준 및 장해등급표 신현종 2020/11/30 2378
택시운전원의 평균임금 정정과 보험급여차액 부지급처.. 신현종 2014/12/02 1591
단체협약에서 직원의 정년은 국가공무원법을 준용한다.. 신현종 2014/11/26 1837
중국음식점 조리사의 뇌출혈 산재인정 사례 구기은 2014/10/30 1565
진폐의증 환자들에게도 산재법상 보호의 길이 열렸다... 신현종 2014/10/19 1903
출퇴근 중 재해에 대한 산재 인정 사례입니다. 신현종 2014/09/09 2008
환절기 무서운 뇌심혈관 질병... 조심하세요! 신현종 2014/08/29 1567
[속보] 삼성반도체 백혈병 산재인정 항소심 판결 신현종 2014/08/22 1433
해도 해도 너무하는 근로복지공단 신현종 2014/08/15 1548
과로성 질병으로 쓰러지고도 산재로 인정받지 못하는 .. 신현종 2014/08/15 973
노무법인 푸른 솔이 이전 하였습니다... 노무사 신현종 2014/07/09 1104
6월 26일 "헌재 최고보상제 합헌 결정" 비판한다... 최.. 신현종 2014/07/09 1047
방사능 피폭자 산재인정을 받기 위한 모임 - 한수원노.. 신현종 2014/02/09 1628
2008. 7. 1. 개정된 산재법으로 인해 피해 - 부산고법..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1/02 1614
[NGO 칼럼] 노무사에 행정소송 대리권을! 신현종 2013/12/27 1994
[대법원] "상여금은 정기적·일률적으로 지급되는 통상.. 신현종 2013/12/18 1219
통상임금이 뭡니까? 신현종 2013/11/19 1388
ㅇㅇ민주노조의 통상임금 소송에 즈음하여... 신현종 2013/11/19 1343
과로로 인한 뇌심혈관질환 산재 불승인 줄이어... 신현종 2013/11/06 1513
산재 불승인 사례 현장 조사 보고서 신현종 2013/10/19 1439
근로복지공단이 근로자 보호에 소홀하다면 문제가 신현종 2013/10/09 1150
허리척추고정술을 하였는데 염좌(삠)으로만 승인, 재해.. 신현종 2013/10/09 2887
일터에서 과로로 쓰러졌는데도 산재인정 못받아... 신현종 2013/10/09 1262
여러분 안녕하셨습니까?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9/07 1254
원전종사자구조연대를 여는 소리...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7/29 1224
신현종노무사입니다. 제보합니다.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6/19 1648
최고보상제와 관련된 설명 신현종 2013/06/08 1360
<노무법인 푸른솔 진폐 후유증 산재인정받아 내> 신현종 2013/06/08 1533
이제는 차별시정입니다. 신현종 2013/05/20 1149
과로 인정 기준을 주60시간 이상으로 정한다는데...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4/14 1471
123
(우: 150-901)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근로복지공단 서울 남부지사 맞은편)
TEL : (02)2636-5454, 5451         FAX : (02)2636-5452          이메일 : labor119@www.labor11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