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4/12/02
ㆍ조회: 968      
택시운전원의 평균임금 정정과 보험급여차액 부지급처분에 대한 취소결정받아

재해자 000님은, ‘00교통(주)(이하 ‘회사’라 함)’에서 회사소속 택시기사로 근무하던 중 2013. 07. 28.에 발생한 교통사고로 부상을 당하여 산재요양 승인을 받았으나, 근로복지공단에서 평균임금을 임의대로 낮게 책정(회사의 임금대장 등에 기초한 최초 평균임금 29,406원 60전)하여 휴업급여 지급액을 적용하자, 초과 운송수익금을 포함하여 평균임금을 재산정하여 달라는 취지로 ‘평균임금 정정 및 보험급여차액 청구’에 대한 심사 및 재심사를 신청하여 2014. 11. 25.에 “평균임금 정정 및 보험급여차액 부지급처분을 취소한다.”라는 재결서를 받아냈습니다.

근로복지공단에서는 “청구인이 주장하는 초과운송수입금은 회사에서 일괄적으로 관리한 사실이 없고 택시기사의 자유로운 처분에 맡겨져 있으므로, 실수입금은 객관적으로 확정된 임금으로 보기 어렵고 또한 청구인의 경우 회사로부터 지급받은 임금내역이 확인되므로 임금총액의 전부가 명확하지 않은 경우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려워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보고서상의 통계임금을 적용하여 평균임금을 산정할 수 없어 기각 결정”하였습니다.

본 사건을 위임받은 당 노무법인에서는, 2012년 9월에 고시된 ‘평균임금산정 특례고시’와 기존의 ‘평균임금 재산정과 그에 따른 보험급여 차액지급 결정 사례’ 등을 근거로 산재보험재심사위원회에 재심사를 청구하였으며, 그 결과 “원처분기관이 청구인에게 행한 평균임금 정정 및 보험급여차액 부지급 처분은 부당하므로 원처분을 취소하여야 한다.”는 재결을 받아냈습니다. 그리하여, 당해 재해자의 경우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보고서” 상의 자동차 운전원의 월급여액(2013년 1,687,498원)으로 평균임금을 재산정하여 그 차액을 지급받게 된 것입니다.

본 사건의 핵심쟁점 사안은, 회사 소속 택시기사의 평균 임금을 산정하는데 있어서 택시기사의 수입금액에 사납금 이외의 초과수입금을 수입금액으로 인정하느냐 인정하지 않느냐의 문제와 사납금만을 근거로 하여 회사로부터 지급받는 기본 임금만을 가지고 임금총액 전부가 명확하느냐 명확하지 않느냐를 판단하는 문제입니다. 이는 산재보험법과 근로기준법의 규정에 따라 평균임금을 산정하는데 있어서, 택시운전자의 경우처럼 특수한 임금체계 구조를 갖는 경우에 개인수입금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가 없다는 사유를 들어 사업주로부터 지급받은 월급여만을 기준으로 평균임금을 산정한 것은 잘못된 것이므로 평균임금산정 특례고시에 근거하여 통계임금을 기준으로 평균임금을 산정해야 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한 사례인 것입니다.


노무법인 푸른 솔 (전국 상담 1544-1557)

www.labor119.com / www.sanjae114.com / www.nomusa79.com

  0
3590
윗글 소음성 난청 업무상 재해 인정 기준 및 장해등급표
아래글 단체협약에서 직원의 정년은 국가공무원법을 준용한다고 규정한 경우 정년 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소음성 난청 업무상 재해 인정 기준 및 장해등급표 신현종 2020/11/30 97
택시운전원의 평균임금 정정과 보험급여차액 부지급처.. 신현종 2014/12/02 968
단체협약에서 직원의 정년은 국가공무원법을 준용한다.. 신현종 2014/11/26 881
중국음식점 조리사의 뇌출혈 산재인정 사례 구기은 2014/10/30 959
진폐의증 환자들에게도 산재법상 보호의 길이 열렸다... 신현종 2014/10/19 1363
출퇴근 중 재해에 대한 산재 인정 사례입니다. 신현종 2014/09/09 1459
환절기 무서운 뇌심혈관 질병... 조심하세요! 신현종 2014/08/29 919
[속보] 삼성반도체 백혈병 산재인정 항소심 판결 신현종 2014/08/22 834
해도 해도 너무하는 근로복지공단 신현종 2014/08/15 952
과로성 질병으로 쓰러지고도 산재로 인정받지 못하는 .. 신현종 2014/08/15 511
노무법인 푸른 솔이 이전 하였습니다... 노무사 신현종 2014/07/09 668
6월 26일 "헌재 최고보상제 합헌 결정" 비판한다... 최.. 신현종 2014/07/09 570
방사능 피폭자 산재인정을 받기 위한 모임 - 한수원노.. 신현종 2014/02/09 1215
2008. 7. 1. 개정된 산재법으로 인해 피해 - 부산고법..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1/02 1166
[NGO 칼럼] 노무사에 행정소송 대리권을! 신현종 2013/12/27 1349
[대법원] "상여금은 정기적·일률적으로 지급되는 통상.. 신현종 2013/12/18 811
통상임금이 뭡니까? 신현종 2013/11/19 823
ㅇㅇ민주노조의 통상임금 소송에 즈음하여... 신현종 2013/11/19 950
과로로 인한 뇌심혈관질환 산재 불승인 줄이어... 신현종 2013/11/06 1123
산재 불승인 사례 현장 조사 보고서 신현종 2013/10/19 874
근로복지공단이 근로자 보호에 소홀하다면 문제가 신현종 2013/10/09 755
허리척추고정술을 하였는데 염좌(삠)으로만 승인, 재해.. 신현종 2013/10/09 1581
일터에서 과로로 쓰러졌는데도 산재인정 못받아... 신현종 2013/10/09 823
여러분 안녕하셨습니까?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9/07 860
원전종사자구조연대를 여는 소리...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7/29 853
신현종노무사입니다. 제보합니다.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6/19 1174
최고보상제와 관련된 설명 신현종 2013/06/08 961
<노무법인 푸른솔 진폐 후유증 산재인정받아 내> 신현종 2013/06/08 1104
이제는 차별시정입니다. 신현종 2013/05/20 753
과로 인정 기준을 주60시간 이상으로 정한다는데...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4/14 1061
123
(우: 150-901)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근로복지공단 서울 남부지사 맞은편)
TEL : (02)2636-5454, 5451         FAX : (02)2636-5452          이메일 : labor119@www.labor11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