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3/09/07
ㆍ조회: 1193      
여러분 안녕하셨습니까?

환절기 감기보다 더 조심해야 할 것...!!!
 
노사정메신저 기사입력 2013/08/28 [07:40]

올 해는 너무도 다사다난 했습니다. 그래도 어김없이 가을이 왔습니다.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 환절기입니다. 이러한 시기에는 뇌, 심혈관계질환의 발생률이 매우 높아지므로 이와 관련하여 몇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이즈음이면 어김없이 TV에 인형이 등장하여 “감기조심하세요" 하면서 "ㅇㅇㅇ 에프”를 애교스럽게 소개하는 CF를 모르시는 분은 아무도 없으시겠지요? 

환절기에 조심하여야 할 것은 감기보다 뇌출혈과 뇌경색, 심근경색입니다. 제가 산업재해 중 과로사문제를 20여년간 다루어 오면서 사람에게 가장 큰 불행 중 하나가 바로 뇌혈관 심장질환이라는 것에 조금도 주저함이 없습니다. 환절기에 감기보다 더 무서운 것에 대하여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우선 뇌출혈에 대하여 살펴봅시다. 

뇌출혈이란 뇌혈관이 터져서 뇌내에 피가 고이는 현상을 말합니다. 뇌는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기관으로 운동신경, 정신신경, 호흡신경등 모든 인체기능을 제어하는 역할을 맡고 있으므로 이 곳에 산소가 제대로 공급이 되지를 않으면 각종 세포가 죽고, 피가 고이는 양이 많아 지면 뇌압이 상승하거나 뇌의 일정부분을 압박하여 운동실조, 마비, 기억력 저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되는 무서운 질병입니다. 

발병원인은 주로 급격한 혈압상승을 견디지 못하고 혈관이 파열되는 것인데 혈관이 노폐물에 의하여 좁아져 있거나 노화되어 경화가 진행된 경우, 혈압을 견디지 못하여 풍선처럼 부풀어 오른 경우, 뇌혈관기형(모야모야병)으로 혈관이 기형적으로 성장하여 모세혈관을 대체하고 있는 경우에는 더욱 터지기 쉽게 되므로 보통 의사들은 이러한 질환이 있는 경우를 자발성 뇌출혈이라고 통칭합니다. 

위험인자로는 피로, 과로, 스트레스, 흡연, 고혈압, 비만, 당뇨병, 동맥경화, 심장질환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인자는 혈압을 급격히 올리거나, 혈관벽에 탄력을 떨어뜨려 혈압상승을 감당하기가 어렵게 됩니다. 특히 아침저녁으로 기온의 변화에 적응이 되기 쉽지 않은 환절기에는 혈관이 갑자기 수축되면서 혈관벽에 심한 압력을 받게 되어 더욱 터지기 쉬운 조건을 형성하게 됩니다. 경험상으로 가을, 겨울로 바뀌는 환절기에 이러한 질환으로 병원 중환자실 찾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보면 기온변화가 얼 만큼 이 질병에 심각한 영향을 주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일단 출혈이 시작되면 뇌속에 피가 고여 지극히 위험한 상태가 되므로 신속히 응급처치를 하지 않으면 반신불수, 식물인간,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긴병치레에 모아 둔 모든 재산을 다 날리고도 원상으로 회복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망됩니다. 

다음은 심근경색 등 심장질환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심장은 하루에도 80000-120000정도 쉬지 않고 활동하는 기관입니다. 묵은 피를 받아들이고 폐를 통하여 걸러 새로운 피로 재생하여 온몸에 공급하는 펌프입니다. 이러한 펌프에 일정한 원인에 의하여 문제가 발생하게 되면 심장근육에 산소가 제대로 공급되지를 않아 심장이 경련을 일으키거나 멎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전자를 심실세동, 후자를 심근경색이라고 합니다. 

심장표면에는 심장을 움직이게 하는 근육이 고르게 분포하여 있고 이곳에 피를 공급하여 심장근육의 원활한 움직게 하는 동맥들이 있는데 이것의 모양이 관모양이라고 하여 심관상동맥이라고 합니다. 심관상동맥은 혈전, 동맥경화, 노화 등으로 인하여 탄력을 잃게되고 이러한 가운데 지나친 육체적 활동이나 과로나 스트레스등에 의하여 급작스럽게 무리를 하게 되면 심장에 부담이 늘어나게 되면서 일시적으로 많은 량의 혈류를 필요로 하는데 좁은 통로를 통하여 혈류가 제대로 공급되지를 않으면 심근이 일시적으로 떨리거나 멎어 버리게 됩니다. 또한 동맥에 죽종 등이 형성이 되었다가 일정한 원인에 의하여 죽종내에 염증이 형성되면 혈관을 막아 버려 피가 공급되지 않아 심장근육을 괴사상태에 빠트리게도 합니다. 이렇게 되면 수분내에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심각한 사태나 급사상태에 이르게 됩니다. 

자각증상으로는 가슴이 조여드는 듯한 흉통과 힘이 빠지는 증상, 구토나 메스꺼움, 식은 땀을 흘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심근경색의 위험인자로는 과도한 신체활동, 정신적인 긴장, 과로, 외상 및 과도한 출혈등이며, 특히 혈관벽에 압력이 가중되는 환절기에 이러한 질환이 급작스럽게 유발되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뇌출혈이나 심근경색이 발생하면 심각한 후유증이 남게 되고 이로 인한 환자 자신이나 가족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질환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대처는 예방뿐이며, 발병 후의 백가지 처방이 예방을 철저히 하는 것에 비교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하여 알아야 할 중요한 사항은 이러한 질환에 대한 위험인자를 숙지하고, 이를 자제하는 바른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이를 예방하는 좋은 방법은? 

첫째로 맑은 피를 혈관에 공급하는 일입니다. 운동을 꼽을 수 있으며, 맑은 공기를 들이 마시는 산행, 지방질이 많은 음식보다는 섬유질이 많은 야채류의 섭취, 혈관내에 산소를 공급하는 것을 차단하는 흡연은 당장 금하는 것입니다. 

둘째로 혈압의 상승을 유발하는 과도한 음주는 절제하고, 고혈압은 적절한 치료를 통하여 정상혈압으로 유지하며, 당뇨병은 혈관벽의 탄력을 잃게 하는 중요한 인자이므로 이를 적절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을 통한 혈당의 조절 등이 필요합니다. 먹은 것을 다 쓰지 못해서 생기는 병이 당뇨병이니 적게 먹는 것도 이를 예방하는 좋은 비결이 됩니다. 

셋째로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것입니다. 스트레스는 혈중 카테콜라민수치를 급격히 상승시킵니다. 평상시 카테콜라민의 흥분작용은 부교감신경에 억제작용과 나란히 균형을 이루고 있으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카테콜라민이 100배 이상 늘어나 심장박동은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게 되고 이 경우 혈압이 일시적으로 상승하게 됩니다. 이러한 불규칙한 혈압의 상승이 거듭되면 혈관벽에 압력이 높아져 동맥경화증이 유발되기도 하며, 압력을 견디지 못하면 출혈이 발생합니다. 
  
일이 잘 안되면 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먼 하늘을 보면서 어릴때 가장 즐거웠던 추억하나를 떠 올려 입가에 미소를 띠우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안 되는 일은 화내지 말고 내일하세요.  
  
넷째로 과로를 피하는 것입니다. 과로는 피로가 겹쳐 몸이 원상태로 회복되지 못하고 힘든 상태가 지속되는 현상입니다. 이러한 상태에서는 갖가지 이상증세가 몸에 나타납니다. 혈압이 상승하고, 혈액의 점성이 증가하여 뇌출혈이나 뇌경색, 심근경색이 유발될 가능성이 매우 높게 됩니다. 따라서 과로를 피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참고로 업무상 과로를 해 뇌심장질환으로 쓰러지더라도 산재인정을 받는 것이 매우 어렵습니다. 쓰러지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급격한 작업환경의 변화나 흥분 놀람 공포 등 뇌심혈관 혈류변화가 초래되었음이 객관적으로 입증이 되지 않거나, 평소 4주 평균 주당 64시간 이상 노동을 해 오지 않았거나, 12주 평균 60시간 이상 노동을 해 오지 않았으면 산재로 인정받기 매우 어렵습니다. 그 이상 일을 해온 경우를 객관적으로 증빙하여야 합니다. 이 덫에 걸리지 않도록 절대 조심하셔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평소에 작업량과 작업시간, 스트레스 사실 등을 업무기록으로 적어 놓아야 하고 그 존재를 가족들에게 미리 알려 주셔야 합니다. 쓰러진 뒤에는 기억을 못하거나 아예 말을 못하는 상황이 될 수 있습니다. '객관적 증빙' 이 덫에 걸리면 가정은 풍비박산됩니다. 쓰러지면 쓰러진 사람은 물론이고 가족들도 결국 거리에 나 앉게 됩니다. 
http://sbscnbc.sbs.co.kr/read.jsp?pmArticleId=10000556202

환절기 들어 일교차가 클 때 혈관이 수축되어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경우 뇌심혈관질환이 유발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특이 이때는 조심하셔야 합니다. 이와 동시에 추운 겨울 급작스러운 신체의 노출, 과도한 배변시의 힘줌, 흥분, 과로, 스트레스등의 회피가 필요합니다. 저는 하루 일과가 피곤했을 때 아스피린(뇌심혈관질환 예방약)을 먹고 잡니다.
 
아울러 혈액의 흐름을 원활히 하고 피로를 쉽게 풀 수 있는 방법으로는 간단한 샤워나 목욕을 권하고 싶습니다. 모쪼록 모두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노무법인 푸른 솔 (전국 상담 1544-1557)

www.labor119.com / www.sanjae114.com / www.nomusa79.com

  0
3590
윗글 일터에서 과로로 쓰러졌는데도 산재인정 못받아...
아래글 원전종사자구조연대를 여는 소리...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소음성 난청 업무상 재해 인정 기준 및 장해등급표 신현종 2020/11/30 1997
택시운전원의 평균임금 정정과 보험급여차액 부지급처.. 신현종 2014/12/02 1488
단체협약에서 직원의 정년은 국가공무원법을 준용한다.. 신현종 2014/11/26 1731
중국음식점 조리사의 뇌출혈 산재인정 사례 구기은 2014/10/30 1464
진폐의증 환자들에게도 산재법상 보호의 길이 열렸다... 신현종 2014/10/19 1810
출퇴근 중 재해에 대한 산재 인정 사례입니다. 신현종 2014/09/09 1903
환절기 무서운 뇌심혈관 질병... 조심하세요! 신현종 2014/08/29 1456
[속보] 삼성반도체 백혈병 산재인정 항소심 판결 신현종 2014/08/22 1339
해도 해도 너무하는 근로복지공단 신현종 2014/08/15 1447
과로성 질병으로 쓰러지고도 산재로 인정받지 못하는 .. 신현종 2014/08/15 894
노무법인 푸른 솔이 이전 하였습니다... 노무사 신현종 2014/07/09 1029
6월 26일 "헌재 최고보상제 합헌 결정" 비판한다... 최.. 신현종 2014/07/09 983
방사능 피폭자 산재인정을 받기 위한 모임 - 한수원노.. 신현종 2014/02/09 1563
2008. 7. 1. 개정된 산재법으로 인해 피해 - 부산고법..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1/02 1539
[NGO 칼럼] 노무사에 행정소송 대리권을! 신현종 2013/12/27 1923
[대법원] "상여금은 정기적·일률적으로 지급되는 통상.. 신현종 2013/12/18 1157
통상임금이 뭡니까? 신현종 2013/11/19 1322
ㅇㅇ민주노조의 통상임금 소송에 즈음하여... 신현종 2013/11/19 1279
과로로 인한 뇌심혈관질환 산재 불승인 줄이어... 신현종 2013/11/06 1448
산재 불승인 사례 현장 조사 보고서 신현종 2013/10/19 1374
근로복지공단이 근로자 보호에 소홀하다면 문제가 신현종 2013/10/09 1090
허리척추고정술을 하였는데 염좌(삠)으로만 승인, 재해.. 신현종 2013/10/09 2771
일터에서 과로로 쓰러졌는데도 산재인정 못받아... 신현종 2013/10/09 1200
여러분 안녕하셨습니까?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9/07 1193
원전종사자구조연대를 여는 소리...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7/29 1162
신현종노무사입니다. 제보합니다.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6/19 1570
최고보상제와 관련된 설명 신현종 2013/06/08 1293
<노무법인 푸른솔 진폐 후유증 산재인정받아 내> 신현종 2013/06/08 1453
이제는 차별시정입니다. 신현종 2013/05/20 1077
과로 인정 기준을 주60시간 이상으로 정한다는데... 노무법인 푸른 솔 2013/04/14 1404
123
(우: 150-901)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근로복지공단 서울 남부지사 맞은편)
TEL : (02)2636-5454, 5451         FAX : (02)2636-5452          이메일 : labor119@www.labor11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