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2-10-09 10:43
ㆍ추천: 0  ㆍ조회: 2716      
교통사고와 안전사고(산재)가 중복된 사고의 처리
일단 사고가 발생하면 그로 인해 피해를 당한 사람에 대한 재산상의 손실을 평하합니다.
 
<손실의 평가>
재산상의 손실은 그 분의
평균임금 * 22일(또는 30일) * (60세까지의 개월수에 대한 호프만계수) * 본인과실비율 삭감 = 재해자의 재산상이 손실.
 
남은 가족에 대한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
최고한도 8000만원에서 본인의 과실분만큼 공제 후 유족에게 지급.
 
<산재보험>
유족이 연금을 받더라도 공제시에는 일시금을 공제함 유족보상 일시금은 1300일분
ㅇㅇ씨의 경우는 150000 * 0.73 = 109500원
따라서 ㅇㅇ씨의 유족들이 받게될 산재보상 일시금은 1300일분 * 109500원 = 142,000,000원, 장의비 12,659,315원 
산재에서 순수하게 받는 돈은 142000000 + 12,659,315원 = 154,659,315원
 
<교통사고로 처리하는 경우>
위 손실평가 부분을 교통사고로 재평가(과실비율의 재산출)하여 지급함. 모든 보상은 일시금으로 처리되고 산재 유족보상 연금 청구는 불가함
산재법상 다른 보상과의 관계에 있어서 다 보상을 받은 경우는 산재보상 청구를 할 수 없음.
 
<근재보험으로 처리하는 경우>
위 산재보상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을 근재로 받을 수 있음 - 이 경우 산재연금은 유족이 죽을때까지 받을 수 있는 경우 그 가액이 연간 109,500 * 365 * 0.57 = 22,781,480원(1년) - 조카가 18세까지... / 109,500 * 365 * 0.52 = 20,783,100원(1년) - 제수씨가 평생받을 수 있음(다만 조건은 호적이 유지되야) 
 
<손해사정인의 제안에 대한 검토>
결국 2억을 초과하는 배상금을 다 수수료를 받겠다는 것은 근재보험에서 4600만원 정도를 초과하는 것은 다 갖게된다는 것으로 지나친 것으로 평가됨.
 
<ㅇㅇ 및 ㅇㅇ>
산재처리를 하는데 댓가를 받겠다고 하면, 노무사 수임료를 굳지 지불할 필요는 없음(왜 당연히 받는 것이므로...), 회사가 비용부담을 하겠다고 한다면 그것은 무방함.
산재처리를 하고 난 후 근재보상을 받는 부분은 이미 손해사정인과 계약이 되어 있으므로 그 부분을 이중으로 계약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음.
다만, 손해상정인이 산재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에 대한 보상약속이 불과 4600원을 초과하는 부분들 다 달라고 했다면 그것은 지나침
 
<결론>
저의 견해로는 일단 산재보상을 타서 연금생활자로 안정된 경제생활을 영위하게 하고, 나머지 부분을 근재보험이든 교통사고 보험이든 처리를 하는 것이 합당함.
다만, 이 사건은 고속도로 위 공사임에도 교통통제를 제대로 하지 않은 도로공사의 잘못, 공사 초보자를 공사에 투입한 원청사인 ㅇㅇ의 잘못, 공사구간 저속운행 안전수칙 위반한 트럭운전사의 잘못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사고로서 사회문제화되는 경우 그 손해배상청구액은 징벌적 손해배상청구가 검토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다만,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현행 법체계에서는 드물게 인정하고 있는데 이것이 그 사례가 될 가능성도 있음)
 
*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는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임에도 이를 게을리 하여 손해가 발생한 경우 위 재산상 손실과 정신적 위자료 산출된 것을 초과하여 거액의 손해배상을 물리는 제도임, 미국 시내에서 통행을 하고 있는 행인을 벽에 걸어둔 간판이 떨어져 때려 사망한 사건에 대하여 일반 손해배상이 아닌 징벌적 손해배상으로 몇 백만달러 배상을 명한 적이 있었음(미국은 보편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제도임). 이는 충분히 안정성이 고려되어야 함에도 이를 게을리한 사고에 경종을 울림으로서 원천적인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함임.

노무법인 푸른 솔 (전국 상담 1544-1557)

www.labor119.com / www.sanjae114.com / www.nomusa79.com

     
윗글 업무상 스트레스로 인한 자살... 산재 인정받기 어려워...
아래글 위장도급, 불법파견에 대한 판결 전문
노무법인 푸른 솔 / www.labor119.com / www.노동119.com / www.nomusalya.com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진폐상담코너] 영월, 정선, 태백 장기 요양하시는 분들 주요 궁.. 신현종 2015/01/23 05:03 1269
뇌동맥류 파열에 의한 사망 산재인정 신현종 2014/08/19 16:54 1340
업무상 스트레스로 인한 자살... 산재 인정받기 어려워... 신현종노무사 2013/06/11 10:53 1900
교통사고와 안전사고(산재)가 중복된 사고의 처리 신현종 2012/10/09 10:43 2716
위장도급, 불법파견에 대한 판결 전문 신현종 2011/03/01 09:47 3871
47 컴퓨터 프로그래머 심부전 산재 승인 신현종 2020/11/30 12:43 46
46 대동맥박리로 인한 사망 업무상 재해에 해당 신현종 2015/04/29 12:48 1508
45 전년도 경영실적평가에 따라 공공기관 임직원에게 지급한 성과상.. 신현종 2014/12/04 14:39 1033
44 추워지는 날씨... 무서운 뇌심혈관 질병... 조심하세요! 신현종 2014/12/03 07:50 1020
43 조합간부에 대한 인사 협의규정이 있는 경우 이를 거치지 않은 인.. 신현종 2014/07/12 16:43 854
42 부당(전직, 인사명령, 명퇴, 해고 등) 구제신청은? 신현종 2014/07/12 16:08 898
41 통상임금 산출시 소정근로시간은? 신현종 2013/11/19 06:05 1779
40 노동조합법상의 참가가 금지되는 노동자란? 신현종노무사 2013/05/22 11:06 1401
39 복수현장에서 근무하던 사람의 과로 입증 신현종 2012/05/07 17:26 2001
38 감사원 심사청구 작성 례 신현종 2012/04/24 15:08 2247
37 포괄임금제의 효력 신현종 2012/04/11 20:51 2924
36 성과급을 약정금으로 본 경우 2922
35 무사고 포상금은 임금이다. 신현종 2008/10/12 18:13 2626
34 1년을 정한 근로계약의 법적 효력 신현종 2009/03/10 17:53 3631
33 "원청회사가 하청업체 노동자 실질 지휘땐 직접고용 봐야" 퍼런불꽃 2008/07/18 11:49 2735
32 Re..연봉계약서/퇴직금 신현종 2010/07/21 16:33 3116
31 연봉계약서/퇴직금 김병철 2010/07/14 10:01 2626
30 부당전직명령 관련 판례 2가지 신현종 2010/07/28 12:41 3345
29 국가배상법에 의한 노동력 상실률표 신현종 2009/03/30 12:26 2554
28 1. 근로시간 단축의 노사합의 필요성, 2. 연차휴가의 부여(회계년.. 신현종 2008/12/03 16:15 2735
123
(우: 150-901)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근로복지공단 서울 남부지사 맞은편)
TEL : (02)2636-5454, 5451         FAX : (02)2636-5452          이메일 : labor119@www.labor11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