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신현종
작성일 2011/12/15
ㆍ조회: 732      
부당노동행위구제재심판정취소
대 법 원
제 2 부
판 결
사 건 2009두9574 부당노동행위구제재심판정취소
원고,상고인겸피상고인
대우자동차판매 주식회사
소송대리인
담당변호사
피고,피상고인 중앙노동위원회위원장
소송수행자
피고보조참가인(선정당사자),상고인
피고보조참가인(선정당사자)1외 1인
원 심 판 결 서울고등법원 2009.5.14.선고 2008누28204판결
판 결 선 고 2011.7.28.
주 문
상고를 모두 기각한다.
상고비용 중 원고의 상고로 인한 부분은 원고가,피고 보조참가인(선정당사자)들의
상고로 인한 부분은 선정자 소외 1,소외 2,소외 3,소외 4,소외 5가 각 부담한다.
-2-
이 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1.원고의 상고이유에 대하여
사용자가 노조전임자의 노동조합활동을 혐오하거나 노동조합활동을 방해하려는 의사
로 노조전임자를 승진에서 배제시켰다면 이러한 행위는 노동조합활동을 하는 근로자에
게 불이익을 주는 것이어서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할 것이나,사용자의 노조전임자에 대
한 승진배제 행위가 위와 같이 부당노동행위 의사에 의하여 이루어진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사용자와 노동조합의 관계,노조전임자와 비전임자 사이에 승진기
준의 실질적인 차별이 존재하는지,종래의 승진 관행에 부합하는지 등과 같이 부당노
동행위 의사의 존재 여부를 추정할 수 있는 여러 객관적 사정을 종합하여 판단하여야
할 것이다.
원심은,원고가 2006년도 영업사원 승격기준을 정함에 있어 노조전임자인 보조참가
인들과 그 선정자 소외 6,소외 7은 사용자에 대한 근로제공의무가 면제되어 영업활동
을 하지 아니하는데도 노조전임자들에 대한 승격기준을 별도로 정하지 아니한 채 다른
영업사원과 동일하게 판매실적에 따른 승격기준만을 적용한 것은,이들이 노조전임자
로 활동하였다는 이유만으로 승격가능성을 사실상 차단한 것이므로,이러한 승격기준
에 의해 이루어진 위 보조참가인 등에 대한 승격배제는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고 판
단하였다.
원심의 이러한 판단은 앞서 본 법리와 기록에 비추어 수긍할 수 있고,거기에 부당
노동행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논리와 경험의 법칙을 위배하고 자유심증주의의
-3-
한계를 벗어나는 등의 위법은 없다.
2.피고보조참가인들의 상고이유에 대하여
사용자의 행위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에 정한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는 점
은 이를 주장하는 근로자 또는 노동조합이 증명하여야 하므로,필요한 심리를 다하였
어도 사용자에게 부당노동행위의사가 존재하였는지 여부가 분명하지 아니하여 그 존재
여부를 확정할 수 없는 경우에는 그로 인한 위험이나 불이익은 이를 주장하는 근로자
또는 노동조합이 부담할 수밖에 없다(대법원 2007.11.15.선고 2005두4120판결 등 참
조).한편 업무능력,근무성적,상위직에 대한 적격성 등의 반영에 의하여 승진이 이루
어지는 이른바 능력주의 승진제도 하에서 조합원이 노동조합에 가입하고 있음을 이유
로 비조합원과 비교하여 승진에 있어서 불이익한 취급을 받았다고 하기 위해서는,당
해 조합원이 비교대상으로 된 비조합원과의 사이에 업무능력,근무성적,상위직에 대한
적격성 등에 있어 차이가 없어야 하므로,노조원과 비노조원을 비교하여 볼 때 결과적
으로 승진에 있어 격차가 발생하였다고 하더라도 그로써 곧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
법 제81조 제1호의 부당노동행위가 있었다고 단정할 수 없다(대법원 1998.2.10.선고
96누10188판결 참조).
원심은,원고의 2006년도 영업사원 승격기준에 따른 근무실적이 선정자 소외 1,소외
2,소외 3,소외 4,소외 5와 같거나 이들보다 못한 비조합원이 2006년도 승격대상에
포함되었다고 볼 증거가 없으므로,설령 위 선정자 등이 원고의 사업분할 및 전적을
거부하고 원고와 대립하여 온 핵심적인 조합원들이라고 하더라도,원고가 조합원에게
불이익을 주려는 의사로 유독 위 선정자 등을 승격대상에서 제외시켰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보았는바,원심의 이러한 인정과 판단도 앞서본 법리와 기록에 비추어 수긍할
-4-
수 있고,거기에 부당노동행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논리와 경험의 법칙을 위배
하고 자유심증주의의 한계를 벗어나는 등의 위법은 없다.
3.결론
그러므로 상고를 모두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각 패소자의 부담으로 하여,관여 대법
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재판장 대법관 이상훈 _________________________
대법관 김지형 _________________________
주 심 대법관 전수안 _________________________
대법관 양창수 _________________________

노무법인 푸른 솔 (전국 상담 1544-1557)

www.labor119.com / www.sanjae114.com / www.nomusa79.com

     
윗글 구상금
아래글 임금등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급성 심근경색과 망인의 사망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 신현종 2020/11/30 112
발암물질로 알려진 석면과 유리규산에 노출된 작업환경.. 신현종 2020/11/30 111
판례를 읽기 전에 보세요... 신현종 2011/02/12 1166
186 의원면직의 형식을 취하였으나 어쩔 수 없이 사직서를.. 신현종 2012/03/16 790
185 퇴직금과 위로금을 지급받았어도 강요된 해고는 부당해.. 신현종 2012/03/16 1483
184 산재보험 요율의 결정 원칙 신현종 2012/01/12 1072
183 해임처분취소 신현종 2011/12/15 811
182 요양불승인처분취소 신현종 2011/12/15 901
181 유족급여및장의비부지급처분취소(산재로 신병 비관 자.. 신현종 2011/12/15 890
180 공무상요양불승인처분취소 신현종 2011/12/15 745
179 부당해고및부당노동행위구제재심판정취소 신현종 2011/12/15 762
178 (요양불승인처분취소) 작업장소 이동은 업무의 준비행.. 신현종 2011/12/15 807
177 손해배상(기)부당해고위자료청구단기소멸시효 기산일등.. 신현종 2011/12/15 1150
176 해고등무효확인 신현종 2011/12/15 743
175 구상금 신현종 2011/12/15 727
174 부당노동행위구제재심판정취소 신현종 2011/12/15 732
173 임금등 신현종 2011/12/15 755
172 임금 신현종 2011/12/15 790
171 부당노동행위구제재심판정취소 신현종 2011/12/15 726
170 (임금) 상고를 모두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각자가 부담.. 신현종 2011/12/15 978
169 퇴직금 등 신현종 2011/12/15 730
168 장해급여부지급처분취소 신현종 2011/12/15 741
167 해고무효확인 신현종 2011/12/15 773
166 산재보험료및고용보험료부과처분취소 신현종 2011/12/15 883
165 건강보험료부과처분취소 신현종 2011/12/15 834
12345678
(우: 150-901)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25 상옥빌딩 3층 305호 (근로복지공단 서울 남부지사 맞은편)
TEL : (02)2636-5454, 5451         FAX : (02)2636-5452          이메일 : labor119@www.labor119.com